지역 시민사회의 성장을 견인하는 ‘작은변화지원센터’

모두가 ‘지방소멸’을 우려하는 시대입니다. 수도권 인구는 점점 늘어나는 반면, 전국 읍면동 기초자치단체 3분의 1은 소멸될 위기에 처해있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지역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 속에서도 터전을 일구고 지켜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더불어 살아가는 삶 속에서 커뮤니티 공동의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하고 있는 활동가들입니다.

아름다운재단은 지역에서 활동해온 활동가, 단체와 협업하여 ‘작은변화지원센터’를 설립해 공동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역사회의 변화를 만들어가는 새로운 활동 주체를 발굴하고 지원함으로써 공익 활동 확산과 지역 시민사회의 생태계가 한발짝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